보도자료

에버랜드 주차장에 수소융복합충전소 설치

관리자 2019-09-09 10:10:19 조회수 51


유종수 수소에너지네트워크 대표, 백군기 용인시장, 정금용 삼성물산 대표, 안민호 삼천리 부사장(왼쪽부터)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. [사진=용인시]
▲ 유종수 수소에너지네트워크 대표, 백군기 용인시장, 정금용 삼성물산 대표, 안민호 삼천리 부사장(왼쪽부터)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. [사진=용인시]

 


[FETV=김창수 기자] 삼성물산 리조트부문이 운영하는 경기도 용인 에버랜드 주차장에 이르면 내년 7월 수소융복합충전소가 설치된다.

 


용인시는 29일 시장실에서 삼성물산, 삼천리, 수소에너지네트워크와 ‘수소 융복합충전소 구축 및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'을 맺었다.

 

협약에 따라 삼성물산은 에버랜드 송골저수지 앞 주차장을 충전소 부지로 제공하고 삼천리는 수소융복합충전소를 설치해 운영한다. 수소에너지네트워크는 환경부 수소충전소 민간자본 보조사업 공모를 통해 충전소 설치·관리·수소 공급 등 운영 전반에 참여한다.

 

용인시는 충전소 구축에 필요한 행정 지원과 보급에 힘쓰기로 했다.

 

에버랜드 수소융복합충전소는 390㎡ 규모의 수소충전소와 180㎡ 규모의 CNG(천연가스) 충전소, 전기자동차 충전 시설 등으로 구성돼 내년 7월께 문을 열 예정이다.

 

사업비는 국비와 민간자본을 합쳐 30억원이 투입될 예정이다.

 

협약식에는 백군기 용인시장, 정금용 삼성물산 대표, 안민호 삼천리 부사장, 유종수 수소에너지네트워크 대표가 참석했다.

 

용인시는 산업용 가스 업체인 린데에스지코리아,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, 플랫폼시티 등 3곳에도 수소충전소 설치를 추진할 예정이다.

 

백군기 시장은 “미세먼지로 인해 친환경 자동차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”며 “이번 협약이 수소차 보급을 촉진하고 인프라를 구축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”고 말했다.

 

용인시는 올해 시범적으로 50여대의 수소차 구입 보조금을 지원하고 2023년까지 관용차· 버스를 포함해 약 900여대의 수소차를 보급할 예정이다.